yes오늘의 추천매물yes              
◇ 판교단독주택 매매
- 판교동 주택(건평63평) 20억 판교역사공원인근 <급매>
- 판교동 주택(건평64평)17.5억 낙원중인근<2가구.초급매>
- 판교동 주택(건평66평) 19억 낙생초인근<2가구 주택>
- 판교동 주택(건평72평) 25억 낙생초인근 <모던.럭셔리>
- 판교동 주택(건평98평) 26억 낙생초인근 <급추천,뷰굿>
- 운중동 주택(건평50평) 10.5억 운중초인근 땅콩1/2
- 운중동 주택(건평66평) 20억 운중초인근
- 운중동 주택(건평68평) 24억 산운7단지인근 <인기블럭, 남향뷰굿>
- 운중동 주택(건평99평) 32억 산운아펠바움인근 <인기블럭, 럭셔리>
- 백현동 주택(건평97평) 24억 판교힐스 <2가구 주택>
- 백현동 주택(건평65평) 27억 판교힐스  <모던 굿>
◇ 판교단독주택지(땅) 매매
- 판교동 대지70평 13.8억 남향필지
- 판교동 대지72평 16억 위치굿
- 판교동 대지80평 16.5억 낙생초인근<초급매>
- 판교동 대지96평 18.5억 위치굿
- 운중동 대지70평 14.5억 운중초 지하주차장가 <급매>
- 운중동 대지78평 14.5억 운중초  인근 <급매>
- 운중동 대지80평 21억 인기 블럭내 위치 굿<강추>
- 운중동 대지105평 24억 지하주차장 가능 
-.운중더디바인 대지84평(28억) / 94평(27억)
-.대장동 대지67평 9.5억 대장택지개발지구내
◇ 판교단독주택 전세/월세
- 판교동 주택(2층) 전세6억 <낙원중인근>
- 판교동 주택(1층) 전세6.7억 <낙원중.남향코너>
- 운중동 주택(1층) 전세5.2억 운중초
- 운중동 주택(통) 월세3억/600 산운초.럭셔리
*상기 전세외 월세도 일부 있음
◇ 판교상가주택 매매
- 백현동 상가주택 24.5억맛집거리<신규>
- 백현동 상가주택 27.5억럭셔리한건물<강추>
- 백현동 상가주택 27억카페거리 굿
- 백현동 상가주택 31억맛집거리 굿
- 백현동 상가주택 33억카페거리
- 판교동 상가주택 21억판교주민센타<급매>
- 판교동 상가주택 25억판교도서관인근<강추>
- 운중동 상가주택 28억 운중천변 뷰굿
-.대장동 상가주택지(땅) 대지74평(12~13억) / 78평(16억)
◇ 판교상가주택 전세/월세
-백현동 2룸 전세2.3억~2.8억 <다량보유>
-백현동 3룸(전용25평)전세3억/3.2억
-백현동 2룸 월세 보3천/90만~100만 <공실>
-백현동 주인세대(전용38평) 전세4.6억 <주인세대.올수리>
-운중동 주인세대 (전용35평)전세5억
◇ 판교아파트 매매/임대
-동판교 백현마을 1단지 푸르지오 44평 매매27억
-동판교 백현마을 5단지 휴먼시아 29평 매매 15억
-동판교 백현마을 8단지 e-편한세상 44평 매매18.5억
-동판교 백현마을 9단지 e-편한세상 44평 매매 17억
-동판교 백현마을 알파리움 54평 매매 25억
-동판교 봇들4단지 휴먼시아 33평 매매 13.5억
-동판교 봇들마을 8단지 휴먼시아 40평 매매18억
-서판교 원마을2단지 푸르지오 38평 전세 8억<귀한전세>
-서판교 원마을 5단지 푸르지오 44평 매매 16억
-서판교 원마을6단지 진원로제비앙 23평 매매 9억<급추천>
-서판교 원마를7단지 모아미래도 23평 매매 9.6억
-서판교 원마을 10단지 현대힐스테이트 45평 매매 14억<추천>
-서판교 원마을 11단지 현대힐스테이트 43평 매매 14.2억
-서판교 산운마을 2단지 월든힐스 51평 전세 10억
-서판교 산운마을 9단지 대방노블랜드 33평 매매 13억
-서판교 산운마을 10단지 대광로제비앙 23평 매매10.5억 <초급매>
[수익형 부동산 상가매매 투자  매물]
♣판교사옥 추천<꼬마빌딩>
  매매금액 : 49억


★분당 5층 빌딩=   매매금액 : 120억
우량 임차인 입점=임대료 안정적으로 나옴
★분당 빌딩 매매 금액 200억
우량 임차인 입점, ~굿~ 강추~
보증금 : 20억 / 월임대료 : 7,240만원
관리비 별도 : 1,350만원
월임대료+관리비 포함 = 8,590만원

▣ 분당 역세권 통건물 매매 임대
<< 사옥 추천>> 증축가능
대지면적 : 400평 / 연면적 : 900평
매매금액 : 300억원 <직접사용가능>

3층 매매가 : 4.2억<수익율 5.4%>
보증금 : 2천만원 / 월 180만원
사무실 사용중
1층 매매가 : 5.5억<위치굿>
보증금 : 1,500 / 월 180만원
매매가 : 6.2억<수익율 5%>
보증금 : 5천/월 235만원
학원입점
매매가 : 7.7억<수익율3.8%>
보증금 : 5천 / 월 230만원
대로변 광고 효과 탁월

병원 입점 매매가 : 9.5억
분양 86평 / 전용 43평
보증금 5천 /월 300만원

<<단지내상가1층 매매>>
1)매가 9.44억=8천/월360만원
2)매가 9.58억=7천/월370만원
매매가 : 10억원<수익율 4.4%>
보증금 : 5천 / 월 350만원
테크노밸리 1층, 직접사용가능
매매가 : 11억원<수익율 5.3%>
보증금 : 5천 / 월 460만원
테크노밸리 3층 코너
★매매가 : 15억<코너상가>
보증금 : 1억 / 월 560
유명한 맛집 커피입점
매매가 : 22억
전용 : 100평
<직접사용가능><한층전체매매>
보증금 : 1억 / 월 900만원

 상가상담 : 010-5342-1119 
 
제목 임대차법 소급 적용…오래된 세입자도 2년 계약연장 가능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7-31 오전 9:55:36 조회 9
주택 임대차 3법(전월세신고제, 계약갱신청구권, 전월세상한제)이 국회 상임위원회 관문을 넘으면서 오는 8월 초·중순께 본격 시행될 전망이다.

다만 전월세신고제 시행이 시스템 미비를 이유로 내년 6월로 연기되고, 전월세상한제의 경우 계약 갱신 때만 적용되고 새로운 세입자와의 신규 계약엔 적용하지 않기로 하면서 '반쪽짜리' 논란을 피할 수 없게 됐다.

기존 세입자들은 이번에 도입될 임대차 3법을 적용받아 낮은 시세로 전세를 연장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이것은 단편에 불과하고 전세 시장에 새롭게 진입하는 신혼부부 등 신규 수요자는 폭등한 전셋값을 받아들여야 할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전세 시장이 왜곡되기 시작했을 때 발생할 갖가지 편법과 파행되는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많다.

법안의 핵심은 2년의 기본 임대기간에 한 차례 계약을 연장해 2년 더 거주하게 하는 '2년+2년' 방식 계약갱신청구권을 도입하고, 계약 갱신 시 임대료 상승 폭을 기존 임대료의 5% 이상 올리지 못하게 하는 전월세상한제를 도입하는 것이다.

임대차 3법 중 전월세신고제를 제외한 제도 두 개는 이르면 8월 초에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당정은 '법안을 공포한 날부터 시행한다'고 못 박아 적용 시기를 최대한 앞당겼다. 대개 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15일 내에 국무회의를 거쳐 공포하도록 돼 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은 30일, 늦어도 8월 4일에 열리는 본회의 때 이들 3법을 통과시킬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늦어도 8월 15일 내에 시행될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계약갱신청구권은 '2년+2년' '2년+2년+2년' '무제한' 등 다양한 방식이 제안됐지만 가장 낮은 수준인 '2년+2년'이 선택됐다. 다만 당정은 집주인이 실거주를 원하면 갱신 청구를 거절할 수 있다는 조항을 달았다. 하지만 이 경우에도 집주인이 2년간 의무적으로 거주해야 한다. 만일 세입자를 내보내고 2년 안에 정당한 이유 없이 다른 세입자를 받은 사실이 드러나면 기존 세입자가 손해배상 청구를 할 수 있다. 세입자는 계약 갱신 당시 3개월 월세, 집주인이 다른 세입자에게 전·월세를 주고 얻은 임대료와 거절 당시 임대료 간 차액의 2년분, 갱신 거절로 인해 입은 손해액 중 큰 액수를 청구할 수 있다.

전월세상한제는 기존 계약액의 5% 이내로 제한하되 지방자치단체가 조례로 5% 이내에서 상승 폭을 다시 정하게 만들었다.

윤호중 의원 등이 제시한 표준 임대료 제도는 도입하지 않되 지역 형편에 따라 제도를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절충점을 찾은 셈이다. 표준 임대료는 지자체가 각 지역의 적정 임대료 수준을 산정해 고시하는 제도다.

다만 정부는 신규 계약자에 대해 전월세상한제를 적용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이원욱 민주당 의원은 주택 임대차 계약이 종료된 뒤 1년 안에 새 계약을 체결할 때 종전 계약의 임대료 인상률 상한선을 적용한다는 법안을 발의했는데, 이를 포함시키지 않았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에 대해 "신규 계약자에 대해서 적용할지는 중장기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말한 바 있다.

이는 임대차 3법의 근간이라고 평가받는 전월세신고제가 내년 6월로 미뤄진 영향이란 해석이 나온다. 새 계약에도 상한제를 도입하려면 적정 임대료 수준이 파악돼야 하는데, 신고제 시행이 미뤄지면서 실거래 가격 데이터가 부족해 분쟁의 여지를 준다는 점이 고려됐다는 것이다.

한편 당정은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상한제가 기존에 계약한 세입자에게도 적용되도록 방침을 세웠다. 다만 법 시행 전에 임대인이 갱신 청구 거절 의사를 밝히고 다른 임차인과 계약을 체결했을 경우 적용 대상에서 제외한다는 단서 조항을 달았다. 현행 주택임대차보호법에 따르면 집주인은 계약 종료 전 6개월에서 2개월 사이에 세입자에게 계약 갱신 거절을 통보할 수 있다.

하지만 예외 적용 사례가 여전히 엉성해 집주인과 세입자 간 갈등이 여전할 것이라는 우려도 만만치 않다.

먼저 갱신 거절만 하고 새 임차인과 계약하지 못했을 때 법 적용 대상이 되는지가 문제다.

법조계에 따르면 이 사례는 임대차 3법 적용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은데, 이러면 논란이 생길 수 있다. 박일규 법무법인 조운 대표변호사는 "기존 계약의 갱신을 거절하는 것은 현행 법에서 인정하는 임대인의 권리인데 온전히 보호하지 않는 것은 향후 논란거리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임대차 3법 통과를 대비해 기존 임차인과 합의해서 미리 보증금을 5% 이상인 10~20%가량 올려 전세 계약을 맺은 상황에 대해선 개정안에 언급돼 있지 않다.

다만 법조계 전문가들은 만기가 완료돼 새로운 계약을 맺은 상황이라면 신규 계약으로 취급돼 전월세상한제 적용과 무관하다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김조영 법률사무소 국토 대표변호사는 "새로운 계약을 이미 맺어서 보증금까지 받았다면 신규 계약에 해당돼 전월세상한제 때문에 보증금을 반납해야 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직 계약 만기가 수개월 남은 상황에서 미리 만기 시점에 보증금을 올리기로 약속하는 식으로 계약을 맺었다면 적용 대상이 될 확률이 높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