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오늘의 추천매물yes              
◇ 판교단독주택 매매
- 판교동 주택(건평51평) 17억 테크노벨리인근 <최저가>
- 판교동 주택(건평63평) 18.5억 박물관인근 <가성비굿>
- 판교동 주택(건평 90평) 20.5억 낙생초인근<위치굿,급매>
- 판교동 주택(건평 88평) 21억 낙생고인근<지하주차장>
- 판교동 주택(건평72평) 22억 낙생초인근 <급급매>
- 판교동 주택(건평98평) 26억 낙생초인근,뷰굿
- 판교동 주택(건평89평) 21억 낙원중인근,층분리2가구<신규>
- 운중동 주택(건평67평) 18.5 운중초인근<초급매>
- 운중동 주택(건평80평) 20억 운중초인근 <듀플렉스.가족거주추천>
- 운중동 주택(건평128평) 29억 운중초인근 <지하공연장> [매매완료]
- 운중동 주택(건평100평) 32억 산운아펠바움인근 <특급 럭셔리>
- 백현동 주택(건평65평) 25억 판교힐스  <모던 굿>
- 백현동 주택 (건평93평) 25억 판교힐스 <EV.지하차고지>
◇ 판교단독주택지(땅) 매매
- 판교동 대지69평 12.5억 역사공원옆 후면
- 판교동 대지70평 13억 남향필지<급매>
- 판교동 대지70평 14억 남향필지
- 판교동 대지80평 16억 낙생초인근<초급매>
- 판교동 대지96평 18.5억 위치굿
- 운중동 대지70평 15.7억 지하주차장 가능<특급>
- 운중동 대지85평 18억 인기 블럭내 뷰 굿
- 운중동 대지80평 20억 인기 블럭내 위치 굿<강추>
- 운중동 대지105평 24억 지하주차장 가능 
-.운중더디바인 대지84평(28억) / 94평(27억)
◇ 판교단독주택 전세/월세
- 판교동 주택(1층) 전세6억 <급추천.최상급컨디션>
- 판교동 주택(듀플랙스) 전세6.5억 박물관인근 <넓음.구조굿>
- 판교동 주택 (1층) 반전세 5억/60 낙생초인근 <공실>
- 판교동 주택(1,2층) 전세13억 박물관인근 (新)
- 운중동 주택(1층) 전세5.2억 산운초 인근<운중천뷰>
- 운중동 주택(1층) 전세5.8억 운중초.올수리<공실>
- 운중동 주택(1,2층)전세13억 산운7단지아래
- 운중동 주택(1,2층)전세15억 산운초인근
- 운중동 월세 (1,2층) 8억/400  <럭셔리.신축.공실>
- 운중동 월세(1,2층) 6억/300 <신축급.모던>
*상기 전세외 월세도 일부 있음
◇ 판교상가주택 매매
- 백현동 상가주택 24.5억맛집거리<신규>
- 백현동 상가주택 26억카페거리
- 백현동 상가주택 28억맛집거리
- 백현동 상가주택 33억카페거리
- 판교동 상가주택 21억판교주민센타<신규,급매>
- 판교동 상가주택 25억판교도서관인근<강추>
- 운중동 상가주택 28억 운중천변 뷰굿
-.대장동 상가주택지(땅) 대지74평(12~13억) / 78평(16억)
◇ 판교상가주택 전세/월세
-백현동 2룸 전세2.3억~2.8억 <다량보유>
-백현동 3룸(전용25평)전세3억/3.2억
-백현동 2룸 월세 보3천/90만~100만 <공실>
- 백현동 3룸 전세 (전용25평) 전세3.8억 <공원뷰굿>
-
백현동 주인세대(전용38평) 전세4.5억 <주인세대.올수리>
-판교동 주인세대(전용38평)전세5억<럭셔리주택>
-운중동 주인세대 (전용35평)전세5억
◇ 판교아파트 매매/임대
-동판교 백현마을 1단지 푸르지오 44평 매매18억
-동판교 백현마을 1단지 푸르지오 44평 전세 11억 <급추천>
-동판교 백현마을 5단지 휴먼시아 33평 매매 14억<급추천>
-동판교 백현마을 9단지 e-편한세상 38평 전세 7억
-동판교 백현마을 9단지 e-편한세상 44평 매매 16억
-동판교 백현마을 알파리움 54평 매매 20.5억<급추천>
-동판교 봇들4단지 휴먼시아 33평 전세 5.8억
-서판교 원마을1단지 휴먼시아38평 전세 6.8억
-서판교 원마을 3단지 푸르지오 33평 매매 10.5억<급추천>
-서판교 원마를7단지 모아미래도 33평 매매 9억(급매)
-서판교 원마을 7단지 모아미래도 23평 매매 7.8억<투자굿>
-서판교 원마을 11단지 현대힐스테이트 38평 전세 7.2억<추천>
-서판교 산운마을 2단지 월든힐스 51평 전세 10억
-서판교 산운마을 6단지 휴먼시아 38평 매매12.5억
-서판교 산운마을 9단지 대방노블랜드 매매 10억
[수익형 부동산 상가매매 투자  매물]

★분당 5층 빌딩
매매금액 : 120억
우량 임차인 입점=임대료 안정적으로 나옴
♣판교사옥 추천<꼬마빌딩>
  매매금액 : 49억

★분당 빌딩 매매 금액 200억
우량 임차인 입점, ~굿~ 강추~
보증금 : 20억 / 월임대료 : 7,240만원
관리비 별도 : 1,350만원
월임대료+관리비 포함 = 8,590만원

▣ 분당 역세권 통건물 매매 임대
<< 사옥 추천>>
대지면적 : 400평 / 연면적 : 900평
매매금액 : 300억원 <직접사용가능>

◆죽전역 신세계백화점 인근
<< 토지 급매매>>

매매가 : 100억
대지면적 : 1,000평

3층 매매가 : 4.8억<수익율 4.7%>
보증금 : 2천만원 / 월 180만원
사무실 사용중
1층 매매가 : 5억<수익율 4.6%>
보증금 : 3천만원 / 월 180만원
우량 임차인 입점 ~강추~
매매가 : 6.2억<수익율 5%>
보증금 : 5천/월 235만원
학원입점
매매가 : 6.5억<수익율 5.1%>강추
보증금 : 3천/월 260만원
동판교 1층 상가
매매가 : 6.5억<수익율6.1%>강추
대출금 : 2.6억
보증금 : 3,800/월 260만원
실투자금액 : 35,200만원
대단지아파트 단지내상가
매매가 : 7.7억<수익율3.8%>
보증금 : 5천 / 월 230만원
대로변 광고 효과 탁월
<<단지내상가1층 매매>>
1)매가 5.3억=3천/월200만원
2)매가 9.44억=8천/월360만원
3)매가 9.58억=7천/월370만원
매매가 : 10억원<수익율 4.4%>
보증금 : 5천 / 월 350만원
테크노밸리 1층, 직접사용가능
매매가 : 11억원<수익율 5.3%>
보증금 : 5천 / 월 460만원
테크노밸리 3층 코너
★매매가 : 15억<코너상가>
보증금 : 1억 / 월 570
유명한 맛집 커피입점
매매가 : 22억<수익율 5.1%>
전용 : 100평
<직접사용가능><한층전체매매>
보증금 : 1억 / 월 900만원

 상가상담 : 010-5342-1119 
 
제목 전매제한 강화… 수도권·광역시 ‘분양권 단타’ 못한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5-20 오전 10:17:11 조회 13
8월 이전에 수도권·광역시에서 분양하는 6개월 전매 가능 분양 단지에 관심이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정부의 수도권·지방광역시 분양권 전매제한 강화 발표로 단타가 불가능해짐에 따라 시행 전 전매기간이 짧은 단지에 수요가 몰릴 수 있다는 전망에서다. 새 아파트 공급이 위축될 것이란 전망도 이를 부추긴다.

2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수도권 과밀억제권역 및 성장관리권역과 지방광역시 도시지역의 민간택지에서 건설·공급되는 주택의 전매제한 기간이 기존 6개월에서 소유권 이전 등기 시까지로 강화돼 이르면 8월부터 전매제한이 강화된다.

수도권과 광역시의 비규제지역에서 발생하는 ‘풍선효과’의 원인을 단타 투자 수요로 보고 이를 차단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수도권과 광역시 민간택지에서 20대1을 넘는 청약경쟁률을 기록한 분양 단지를 살펴보면 당첨자 4명 중 1명꼴로 전매제한 종료 후 6개월 이내에 분양권을 매도한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로 올 상반기 분양시장에서도 단타 가능한 곳에 수요자가 대거 몰렸다. 올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인 평균 252대1을 기록한 ‘부평역 한라비발디 트레비앙’의 분양권 전매기간은 6개월로 짧았다.

지난 2월 수원 팔달구 매교동에 분양해 145.72대 1의 1순위 경쟁률을 기록한 ‘매교역 푸르지오SK뷰’ 역시 수원 역대 최다 청약자 신기록을 썼다. 이 단지 역시 전매제한이 6개월이다.

정부가 전매제한을 발표한 이후 분양한 ‘신동탄포레자이’에는 분양권 6개월 전매 막차를 타려는 수요로 5만1878명이 청약에 나서며 평균 경쟁률 70.2대1을 기록했다. 이 단지 역시 전매제한이 6개월로 짧다.

권강수 한국창업부동산정보원 이사는 “정부의 이번 전매제한 규제 카드는 단타 투자 수요를 막아 수도권과 규제지역과 맞닿은 비규제지역에서 발생하는 '풍선효과'를 차단하겠다는 의도”라며 “이번이 막차다라는 인식으로 8월 시행 전 분양하는 6개월 전매 가능 단지에 수요가 몰릴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