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오늘의 추천매물yes              
◇ 판교단독주택 매매
- 판교동 주택(건평51평) 17억 테크노벨리인근 <최저가>
- 판교동 주택(건평63평) 18.5억 박물관인근 <가성비굿>
- 판교동 주택(건평 90평) 20.5억 낙생초인근<위치굿,급매>
- 판교동 주택(건평 88평) 21억 낙생고인근<지하주차장>
- 판교동 주택(건평72평) 22억 낙생초인근 <급급매>
- 판교동 주택(건평98평) 26억 낙생초인근,뷰굿
- 판교동 주택(건평89평) 21억 낙원중인근,층분리2가구<신규>
- 운중동 주택(건평67평) 18.5 운중초인근<초급매>
- 운중동 주택(건평80평) 20억 운중초인근 <듀플렉스.가족거주추천>
- 운중동 주택(건평128평) 29억 운중초인근 <지하공연장> [매매완료]
- 운중동 주택(건평100평) 32억 산운아펠바움인근 <특급 럭셔리>
- 백현동 주택(건평65평) 25억 판교힐스  <모던 굿>
- 백현동 주택 (건평93평) 25억 판교힐스 <EV.지하차고지>
◇ 판교단독주택지(땅) 매매
- 판교동 대지69평 12.5억 역사공원옆 후면
- 판교동 대지70평 13억 남향필지<급매>
- 판교동 대지70평 14억 남향필지
- 판교동 대지80평 16억 낙생초인근<초급매>
- 판교동 대지96평 18.5억 위치굿
- 운중동 대지70평 15.7억 지하주차장 가능<특급>
- 운중동 대지85평 18억 인기 블럭내 뷰 굿
- 운중동 대지80평 20억 인기 블럭내 위치 굿<강추>
- 운중동 대지105평 24억 지하주차장 가능 
-.운중더디바인 대지84평(28억) / 94평(27억)
◇ 판교단독주택 전세/월세
- 판교동 주택(1층) 전세6억 <급추천.최상급컨디션>
- 판교동 주택(듀플랙스) 전세6.5억 박물관인근 <넓음.구조굿>
- 판교동 주택 (1층) 반전세 5억/60 낙생초인근 <공실>
- 판교동 주택(1,2층) 전세13억 박물관인근 (新)
- 운중동 주택(1층) 전세5.2억 산운초 인근<운중천뷰>
- 운중동 주택(1층) 전세5.8억 운중초.올수리<공실>
- 운중동 주택(1,2층)전세13억 산운7단지아래
- 운중동 주택(1,2층)전세15억 산운초인근
- 운중동 월세 (1,2층) 8억/400  <럭셔리.신축.공실>
- 운중동 월세(1,2층) 6억/300 <신축급.모던>
*상기 전세외 월세도 일부 있음
◇ 판교상가주택 매매
- 백현동 상가주택 24.5억맛집거리<신규>
- 백현동 상가주택 26억카페거리
- 백현동 상가주택 28억맛집거리
- 백현동 상가주택 33억카페거리
- 판교동 상가주택 21억판교주민센타<신규,급매>
- 판교동 상가주택 25억판교도서관인근<강추>
- 운중동 상가주택 28억 운중천변 뷰굿
-.대장동 상가주택지(땅) 대지74평(12~13억) / 78평(16억)
◇ 판교상가주택 전세/월세
-백현동 2룸 전세2.3억~2.8억 <다량보유>
-백현동 3룸(전용25평)전세3억/3.2억
-백현동 2룸 월세 보3천/90만~100만 <공실>
- 백현동 3룸 전세 (전용25평) 전세3.8억 <공원뷰굿>
-
백현동 주인세대(전용38평) 전세4.5억 <주인세대.올수리>
-판교동 주인세대(전용38평)전세5억<럭셔리주택>
-운중동 주인세대 (전용35평)전세5억
◇ 판교아파트 매매/임대
-동판교 백현마을 1단지 푸르지오 44평 매매18억
-동판교 백현마을 1단지 푸르지오 44평 전세 11억 <급추천>
-동판교 백현마을 5단지 휴먼시아 33평 매매 14억<급추천>
-동판교 백현마을 9단지 e-편한세상 38평 전세 7억
-동판교 백현마을 9단지 e-편한세상 44평 매매 16억
-동판교 백현마을 알파리움 54평 매매 20.5억<급추천>
-동판교 봇들4단지 휴먼시아 33평 전세 5.8억
-서판교 원마을1단지 휴먼시아38평 전세 6.8억
-서판교 원마을 3단지 푸르지오 33평 매매 10.5억<급추천>
-서판교 원마를7단지 모아미래도 33평 매매 9억(급매)
-서판교 원마을 7단지 모아미래도 23평 매매 7.8억<투자굿>
-서판교 원마을 11단지 현대힐스테이트 38평 전세 7.2억<추천>
-서판교 산운마을 2단지 월든힐스 51평 전세 10억
-서판교 산운마을 6단지 휴먼시아 38평 매매12.5억
-서판교 산운마을 9단지 대방노블랜드 매매 10억
[수익형 부동산 상가매매 투자  매물]

★분당 5층 빌딩
매매금액 : 120억
우량 임차인 입점=임대료 안정적으로 나옴
♣판교사옥 추천<꼬마빌딩>
  매매금액 : 49억

★분당 빌딩 매매 금액 200억
우량 임차인 입점, ~굿~ 강추~
보증금 : 20억 / 월임대료 : 7,240만원
관리비 별도 : 1,350만원
월임대료+관리비 포함 = 8,590만원

▣ 분당 역세권 통건물 매매 임대
<< 사옥 추천>>
대지면적 : 400평 / 연면적 : 900평
매매금액 : 300억원 <직접사용가능>

◆죽전역 신세계백화점 인근
<< 토지 급매매>>

매매가 : 100억
대지면적 : 1,000평

3층 매매가 : 4.8억<수익율 4.7%>
보증금 : 2천만원 / 월 180만원
사무실 사용중
1층 매매가 : 5억<수익율 4.6%>
보증금 : 3천만원 / 월 180만원
우량 임차인 입점 ~강추~
매매가 : 6.2억<수익율 5%>
보증금 : 5천/월 235만원
학원입점
매매가 : 6.5억<수익율 5.1%>강추
보증금 : 3천/월 260만원
동판교 1층 상가
매매가 : 6.5억<수익율6.1%>강추
대출금 : 2.6억
보증금 : 3,800/월 260만원
실투자금액 : 35,200만원
대단지아파트 단지내상가
매매가 : 7.7억<수익율3.8%>
보증금 : 5천 / 월 230만원
대로변 광고 효과 탁월
<<단지내상가1층 매매>>
1)매가 5.3억=3천/월200만원
2)매가 9.44억=8천/월360만원
3)매가 9.58억=7천/월370만원
매매가 : 10억원<수익율 4.4%>
보증금 : 5천 / 월 350만원
테크노밸리 1층, 직접사용가능
매매가 : 11억원<수익율 5.3%>
보증금 : 5천 / 월 460만원
테크노밸리 3층 코너
★매매가 : 15억<코너상가>
보증금 : 1억 / 월 570
유명한 맛집 커피입점
매매가 : 22억<수익율 5.1%>
전용 : 100평
<직접사용가능><한층전체매매>
보증금 : 1억 / 월 900만원

 상가상담 : 010-5342-1119 
 
제목 `대출 중단`에 둘로 나뉜 서울 아파트 시장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1-14 오전 9:44:28 조회 71
"새해 들어 주택 거래가 뚝 끊겼어요. 12·16대책 이후 대출이 안되고, 고가주택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니 살 사람이 없는 거죠." (강남구 대치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

"9억원 이하 아파트는 물건이 별로 없고 가격도 강세에요. 대책 발표 이후에도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습니다." (성북구 돈암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

 
이번 주로 12·16대책이 발표된 지 한 달을 맞으면서 서울 아파트 시장이 두 갈래로 나뉜 모습이다.

15억원 초과 대출 중단의 직격탄을 맞은 강남권은 매수자들이 자취를 감추면서 거래도 급감했다.

반면 9억원 초과 주택이 밀집한 비강남권 또는 호재가 있는 15억원 이하 아파트 시장은 여전히 매수 문의가 이어지며 높은 가격에 계약이 이뤄지는 '온도차'가 극명하게 갈리고 있다.

◇ 15억원 초고가주택 거래 '뚝'…관망하는 강남 시장

# 내년에 고등학생이 되는 자녀의 교육을 위해 '강남 입성'을 꿈꾸던 주부 A씨는 갑작스러운 12·16대책 발표로 마음을 접었다.

 
 
가지고 있는 강북의 아파트를 팔고, 현금을 조금 보태도 대출 없이 19억∼20억원이 넘는 주택을 매입하기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A씨는 "다소 무리를 해서라도 강남 쪽으로 이사를 하려 했는데 대출이 안되면 도저히 구입이 불가능하다"며 "그 동네 일단 전세로 들어가서 살지, 상대적으로 집값이 낮은 강동구 쪽으로 이사를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 강남 내에서 갈아타기를 계획 중이던 1주택자 B씨는 요즘 밤잠을 설치고 있다. 눈여겨 봐둔 잠실의 아파트값이 계속 오르자 지난달 이 집을 20억원에 매수했는데 갑작스럽게 대책 발표된 뒤 팔려고 내놓은 기존 집이 안팔리고 있어서다.

새로 산 아파트의 중도금 날짜는 닥쳤는데 대출이 막히면서 매수세가 종적을 감췄고, 결국 살고 있는 집이 안팔려 중도금을 내지 못할 처지가 된 것이다.

집주인에게 사정해 이달 말까지로 중도금 날짜를 미뤄놨지만 그 사이 갖고 있던 집이 안 팔리면 계약금 2억원은 고스란히 날리는 것은 물론이고, 집주인이 손해배상까지 청구하겠다고 해 걱정이 태산이다.

B씨는 "집값을 잘 받으려고 리모델링까지 해놨기에 설마 내 집이 안 팔릴 것이라곤 상상도 못 했다"며 "1주택자 갈아타기 수요 만큼은 대출을 풀어줘야 하는 거 아니냐"고 했다.

정부의 12·16 대책 발표 이후 15억원 초과 주택이 밀집한 강남 지역은 찬바람이 불고 있다.

집주인들은 시장 상황을 지켜보느라 급매물을 내놓지 않고, 매수 대기자들은 가격이 떨어지기를 기다리면서 거래 위축이 현실화한 것이다.

특히 새해 들어서는 연초 비수기까지 겹치며 거래가 더욱 급감했다.

강남구 대치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정부가 12·16대책에서 대출을 중단하고 자금출처조사까지 확대 등하는 등 전방위 압박에 나서니 투자수요는 물론 1주택자도 쉽게 움직일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앞으로 한두달은 이런 상황이 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대치동 은마아파트 전용 76㎡ 현재 19억8천만∼20억5천만원 선에 매물이 나와 있으나 팔리지 않는다.

지난해 말 정상 매물 가격 대비 5천만∼1억원 이상 낮은 금액이지만 매수자들은 "더 떨어져야 사겠다"며 관망하고 있다.

서초구 반포·잠원동 일대 역시 대책 발표후 집을 사겠다는 매수 문의는 거의 없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서초구 반포동의 한 중개업소 사장은 "정부 세무조사의 타깃이 될 수 있는데 누가 집을 사겠느냐"며 "대책 발표 전과 비교하면 그마저 시세라도 알아보려는 매수자들의 전화가 10분의 1로 줄었다"고 말했다.

서초구 반포동 주공1·2·4주구, 송파구 잠실 주공 5단지 등 재건축 대상 아파트는 대책 발표 전 고점 대비 3억∼4억원 이상 떨어진 매물이 속속 나오고 있지만 거래는 쉽지 않다.

잠실 주공5단지 전용 76.49㎡는 최저가 급매물이 대책 직전 21억8천만원에서 대책 발표 이후 19억9천만원→19억7천만원→19억5천만원으로 하락하더니 지난주에는 19억4천만원으로 떨어졌다.

대책 발표 전 최고 23억5천만원까지 호가하던 것으로 고점대비 4억원 이상 내렸지만 살 사람이 없다.

잠실의 한 중개업소 사장은 "대출이 막혔는데 재건축 단지여서 전셋값은 매매가격의 15%밖에 안된다"며 "아무리 현금 보유자가 많다지만 집값 전망이 불안한 상황에서 살 사람이 별로 없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 강북 9억원 이하는 매물 회수, 팔리면 최고가

이에 비해 이번 대책에서 한 발 비껴간 9억원 이하 아파트는 대책 발표 이후 매물이 회수되고 이따금 팔리는 가격도 신고가를 찍고 있다.

대출이 자유롭다 보니 대책 이후 일부 '풍선효과'를 기대한 집주인들이 호가를 높이고, 매수자들이 가격 흥정도 못 해본 채 그 가격에 팔리는 것이다.

성북구 돈암동 돈암코오롱하늘채는 2016년에 입주한 새 아파트로 전용면적 84.87㎡가 지난해 12월 28일 9억원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경신했다.

대책 발표 직전인 14일 8억8천500만원에 팔린 것보다 1천500만원 오른 금액이다. 전용 59.9㎡도 대책 발표 전인 14일 7억4천만원에 거래됐는데 지난달 말에 최고가인 7억6천만원에 계약이 이뤄졌다.



돈암동의 한 중개업소 사장은 "대책 발표 전 8억원대에 나오던 매물이 지금은 9억원에 나온다"며 "매물이 귀하다 보니 9억원 이하의 주택은 집주인이 부르는 게 값이고, 꼭 필요한 사람들은 최고가를 주고서라도 매수하는 형국"이라고 전했다.

성동구 응봉동 대림강변 전용 59.76㎡ 지난달 초 8억1천500만원에 팔렸던 것이 이달 3일에는 8억5천만원에 거래되며 최고가를 찍었다.

강서구 방화동 마곡푸르지오 전용 84㎡는 지난달 28일 8억9천900만원에 계약됐다. 11월 초 실거래가(8억3천200만원)보다 6천만원이나 높은 금액이다.

방화동의 한 중개업소 사장은 "대책 이후 매물이 줄어 거래는 뜸한데 매수 대기자들은 많아서 호가가 계속 오른다"며 "이 일대 9억원 이하 주택이 부족해 특히 인기가 많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금천구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 1차 전용 84㎡는 이달 3일 9억5천만원에 팔렸다. 지난해 말 최고가였던 9억원보다 5천만원 높은 역대 최고가다. 이 때문에 현재 호가는 9억5천만∼10억5천만원까지 뛰었다.

9억원 초과 주택이지만 9억원 이하 부분에 대해선 정상적으로 대출이 나오기 때문에 매수세가 꾸준하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의 설명이다.

노원구 상계동 일대도 대출 규제를 피해서 유입되는 투자수요가 증가했다.

노원구 상계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보람아파트 전용 84㎡는 최근 매매가격이 5억5천만∼5억6천만원 선으로 올랐는데 전세 3억원이 뒷받침되다 보니 대책 발표 이후 갭투자자의 문의가 늘었다"며 "새해 들어 거래는 별로 없지만 가격은 강세"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