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es오늘의 추천매물yes
*제주시 함덕리 임야(토임)26,446㎡(8천평) 104억 6차선 대로변코너  
◇ 판교단독주택 매매
- 판교동 주택(건평239.9㎡/72평) 29억 영운정사인근 <넓은 정원>
- 판교동 주택(건평244.9㎡/74평) 30억 낙원중인근 <듀플렉스.2가구주택>
- 판교동 주택(건평 257㎡/78평) 31억 낙생초학군 <모던.넓은정원.강추>
- 판교동 주택(건평 200㎡/60평) 32억 낙생고인근 <NEW.넓은정원.강추>
- 판교동 주택(건평 234㎡/71평) 32억 낙생초인근 <급매.넓은대지,모던스타일>
- 판교동 주택(건평 20㎡/88평) 38억 낙생초인근 <NEW.럭셔리.강추>
- 운중동 주택(건평  205㎡/62평)27억 운중초인근 <위치굿.초급매>
- 운중동 주택(건평 204㎡/62평)35억 운중초인근 <모던. 전세안고>
- 운중동 주택(건평 300㎡/91평)40억 운중더디바인인근<인기블럭 강추>
- 운중동 주택(건평 323㎡/98평) 40억 산운초학군 <운중천변,.2대 거주추천>
- 고기동 주택((건평 330㎡/100평) 25억 고기초인근 <대지300평,환상뷰>
- 시흥동 포스힐(건평 304㎡/92평) 35억제2테크노벨리옆<대지181평,관리굿>
- 금곡동 고급단독(건평 434㎡/131평) 45억 판교인근 <대지236평,관리굿>
◇ 판교단독주택지(땅) 매매
-.운중동 (228㎡/69평) 23억
-.운중동 (231㎡/70평) 25억
-.판교동 (232㎡/70평) 26억
-.운중동 (462㎡/140평) 50억
◇ 판교단독주택 전세/월세
- 운중동 주택(2층)(건평126㎡/38평) 전세5억 <위치굿.저렴전세.공실>
-
운중동 주택(2층)(건평106㎡/32평) 전세8억 또는 6억/80<모던.개방감굿.>
-
 운중동 주택(듀플렉스)(건평106㎡/32평)전세8억 <모던.멀티룸.베스트구조>
- 운중동 주택(1,2층 전체)(건평 205㎡/62평)통전세 20억<넓은정원.올수리조건>
- 운중동 주택(1,2층 전체)(건평 298㎡/91평)통전세 28억.23억/200<넓은정원.조망굿>
- 운중동 주택(1,2층 전체)(건평 215㎡/65평)통월세 10억/450<최고급퀄리티>
- 판교동 주택(1,2층 전체)(건평 323㎡/98평)통월세 전세25억또는  15억/400만원<신축.퀄리티굿>
- 판교동 주택(1,2층 전체)(건평 314㎡/95평)통전세 25억 or15억/400<조망굿.모던>
- 판교동 주택(1,2층 전체)(건평 295㎡/89평)통전세 28억<급하시.최고급퀄리티>
- 판교동 주택(1층)(건평 106㎡/32평) 전세7.5억 <박물관인근.최상급퀄리티>
- 판교동 주택(듀플렉스)(건평 116㎡/35평) 전세8.5억 <낙생고인근.신축.최상급퀄리티>
- 백현동 주택(1,2층 전체)(건평 281㎡/85평)통전세 16억<차고지.공실.넓은구조>
◇ 판교상가주택 매매
- 백현동 (344㎡/104평) 상가주택 28억 세안고 <초급매>
- 판교동 (383㎡/116평) 상가주택 32억 입주가능
- 판교동 (367㎡/111평) 상가주택 32억 입주가능
- 판교동 (495㎡/150평) 상가주택 32억 세안고
- 운중동 (380㎡/115평) 상가주택 35억 세안고
- 운중동 (380㎡/115평) 상가주택 35억 입주가능
◇ 판교상가주택지(땅) 매매
- 운중동 (265㎡/80평) 29억
- 운중동 (265㎡/80평) 30억 
◇ 판교상가주택 전세/월세
- 백현동 2룸 전세3억~3.9억 <다량보유>
- 백현동 미니3룸  2.5억/60  또는 전세4억
- 상가주택 3층 전체 전세 8억
◇ 판교아파트 매매/임대
-.동판교 백현마을 1단지 푸르지오(125㎡/ 38평) 매매 33억 
-.서판교 산운마을 3단지 월든힐스 (215㎡/65평) 매매 35억<특올수리.입주협의>
-.정자동 파크뷰(177㎡/ 54평) 매매 25억<특올수리.입주협의>
-.백현동 알파리움 (178㎡/54평)전세21억 <특리모델링.조망권>
-.호반써밋 플레이스 (165㎡/50평) 전세16억 <올수리.베스트구조>
 
[수익형 부동산 상가매매 투자  매물]
#백현동 540
#힐스테이트 판교역 오피스텔 & 상가
#판교역 연결 현대백화점 바로 앞
#매매, 전세, 반전세, 월세 전문 중개
#전문 상담 : 031-8016-7667


●운중동 건물 매매 : 55억
단층 건물, 대지 : 220평(729㎡)
-4층으로 신축가능건물,
●광교 이의동 5층 빌딩 매매 : 73억
연면적 : 400평(1,322.3㎡)
안정적으로 임대 수익 보장
★분당 빌딩 매매 금액 : 300억
수내동 (5,567.47㎡/1,684평)
우량 임차인 입점, ~굿~ 강추~
보증금 : 20억 / 월임대료 : 7,240만원
관리비 별도 : 1,350만원
월임대료+관리비 포함 = 8,590만원
★백현동 4층 전체 매매
매매금액 17.8억

보 : 1억 / 월 : 600만원
#우량 임차인
전용 : 226.32㎡(68평)
ㅡㅡ 토 지 ㅡㅡ
궁내동 500평(1,652.8㎡) = 74억2천만원
금곡동 746평(2,466.1㎡) = 95억

 특별상담 : 031-8016-7667 
제목 소득세 과표 15년만에 조정…직장인 세 부담 최대 80만원 준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2-07-22 오전 10:18:14 조회 32
하위 2개 과표 200만·400만원씩 상향…식대 비과세 월 20만원
다주택 중과세율 없애고 세율 인하…종부세 기본공제 9억원
추경호 "성장과 세수 확충 선순환"…2022년 세제개편안 발표
법인세 인하·종부세 중과 폐지 등 '여소야대' 국회 처리 난항 예상


내년부터 직장인들의 소득세 부담이 많게는 80만원 남짓 줄어든다.

종합부동산세는 기본공제 금액을 9억원으로 올리는 방안이 추진된다. 문재인 정부가 도입했던 다주택자에 대한 징벌적 중과제도는 전면 폐기된다.

법인세는 2·3단계로 단순화된다. 대기업부터 중소기업까지 대부분 기업이 감세 혜택을 누릴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21일 세제발전심의회를 열고 이런 내용 등을 담은 2022년 세제개편안을 확정했다.

정부는 매년 7월 말에 다음 해부터 적용할 세법을 모아 세제개편안을 낸다. 올해는 윤석열 정부 첫해이므로 새 정부가 추구하는 세제 정책의 큰 그림을 담아 제시했다.

정부는 이번 세제개편의 두 가지 큰 방향성으로 경제활력 제고와 민생 안정을 들었다.

정부는 민생 안정을 위해 6% 세율이 적용되는 소득세 과세표준(과표) 1천200만원 이하 구간을 1천400만원 이하로, 15% 세율이 적용되는 1천200만∼4천600만원 이하 구간을 1천400만∼5천만원 이하로 각각 200만원, 400만원 올리기로 했다.

소득세 과표 상향조정은 주로 근로자 계층에 대한 감세를 의미한다. 물론 종합소득세를 내는 자영업자도 혜택을 본다.

세법 개정 발효시점 기준으로 보면 2008년 이후 15년 만에 그동안 오른 물가 상승분을 반영하는 조치다.

 
(기획재정부 제공)

식대에 대한 비과세 한도도 월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올린다.

이번 개편으로 세금을 많이 내는 고소득자에게 감세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나는 점을 고려해 총급여 1억2천만원 초과자는 근로소득세액 공제한도를 30만원(50만→20만원) 줄인다.

이런 소득세법 개정을 모두 반영할 경우 소득세 부담이 많게는 83만원 줄어든다. 과표 기준으로 4천600만∼8천800만원 구간이 가장 큰 혜택을 보는 구조다. 이는 소득공제 등을 평균적으로 산출한 수치인만큼 실제 감세 효과는 개인별로 차이가 있다.

전통시장과 대중교통, 도서·공연 등으로 각각 한도를 설정하는 신용카드 소득공제는 총급여 7천만원 이하는 300만원, 7천만원 초과는 200만원으로 한도를 통합하기로 했다. 영화관람료는 소득공제 대상에 새로 추가된다.

여행자 휴대품 면세한도는 기존 600달러에서 800달러로, 술은 1병에서 2병으로 늘어난다.

 
(기획재정부 제공)
 
(기획재정부 제공)

종부세는 문재인 정부가 도입한 다주택자에 대한 징벌적 중과세율 체계를 전면 폐기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1주택자에게 0.63.0%를, 다주택자에게 1.26.0%를 적용하던 세율 체계를 0.52.7%의 단일세율 체계로 전환하기로 했다. 주택 수에 따른 차등과세를 가액 기준으로 전환하면서 동시에 세율도 낮추는 것이다.

종부세 기본공제 금액은 주택 가격 상승분을 반영해 현행 6억원에서 9억원으로 올린다. 1세대 1주택자는 11억원에서 12억원으로 상향조정한다.

올해에 한해 1주택자에 대한 기본공제를 14억원으로, 공정시장가액비율을 100%에서 60%로 낮춘 이후 내년부터 이런 시스템을 정착시키겠다는 것이다

 
(기획재정부 제공)

법인세는 4단계 구간을 2·3단계로 단순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최고세율을 25%에서 22%로 낮추고, 중소·중견기업에는 과표 5억원까지 최저세율인 10% 특례세율을 설정해 기업 규모와 상관없이 법인세 감세 효과가 돌아가도록 했다.

경쟁력 있는 기업의 연속성을 유지하는 측면에서 매출액 1조원 미만을 대상으로 1천억원까지 가업상속공제를 늘리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세제 개편으로 13조1천억원 상당의 세수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이런 세수 감소 폭은 2008년 세법 개정 이후 14년 만에 가장 크다.

법인세 인하와 다주택자에 대한 종부세 중과제도 폐지는 거대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반대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히고 있어 처리 과정에서 난항이 예상된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조세원칙과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도록 조세 제도를 구조적으로 개편해 국민의 세 부담 수준을 적정화하고 위기 극복과 성장 경로 업그레이드를 위한 초석을 마련하는 한편, 성장과 세수의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고자 한다"고 말했다.